Meal service @ the Free Showers on 1/22/21

페이지 정보

nestm 01/23/2021 09:42 Read : 71

본문

1.오늘은 Free Showers 장소에서 meal service로 모였습니다. Teriyaki Plus의 권 집사님께서 치킨 테리야끼 30인분 + 1개(제 것)을 챙겨주셨습니다. 하지만 제 것까지 모두 나갔습니다. 친구들이 먹는 모습만 봐도 즐겁고 감사합니다. 김진석 목사님과 사모님이 커피를 준비해 오셨고 김 목사님이 식사기도를 해주셨습니다. 기도문을 미리 작성해 오셔서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해주셔서 감동을 주셨습니다. 두분이 오셔서 서빙을 해주시니 보기 좋았고 행복 바이러스를 마음껏 나누어 주셨습니다. 생필품으로 flushable wipes를 나누어 주었고 지난번 한국관의 집사님께서 전해주신 목도리와 마스크도 필요한 친구들에게 전해주었고 일부 남은 선물 packages도 챙겨주었습니다.

 

2.오늘은 유난히 아픈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한 친구는 다친 다리가 다시 부어올라 제대로 걷지 못했고, 다른 친구는 아파서 샤워장 옆에 자리를 깔고 누워있었고, 한 여성은 온몸이 추위에 얼어 얼굴과 손과 다리가 시퍼렇게 멍이 든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녀는 차에 타고 가는 사이에, 또 모텔 로비에서 기온이 따뜻하니 계속 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또다른 친구는 숲이나 건물 옆에서 지내는데 이(lice)가 온몸에 옮아 너무 힘들다고 약까지 사와서 보여주면서 이를 제거할 수 있도록 모텔에 넣어달라고 했습니다. 모두 모텔에 넣어주고 왔습니다. 경과를 봐 가면서 좀더 챙겨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추위가 다가온지 벌써 2달이 다 되어갑니다. 영하는 아니지만 매일 저녁 낮은 온도와 맨몸으로 싸워야 하는 우리 친구들에게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는 화요일에는 위아래 내복을 꼭 전해줄 것입니다. 사실 마음은 있었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아 지금까지 한번도 고려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로는 비용과 상관없이 꼭 필요하다면 어떻게든 해줄 생각입니다. 진작 챙겨주지 못해 우리 친구들에게 많이 미안한, 마음 아픈  하루였습니다.  

 

3.샤워 책임자 Joan이 코로나 백신을 맞기를 원하는 친구들이 10명 이상 되면 county에서 나와 직접 백신을 접종해 주기로 했다고 전해주네요. 주중에 친구들에게 연락해 보고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우리 친구들이 독감주사를 맞고 한두번 심하게 아픈 경험이 있는 터라 대게는 주사맞기를 유독 싫어합니다. 어쨌든 연락은 해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32 Articles Found / 1 Page
Our Story List
  • 오늘은 Darcies Laundry에서 세탁서비스로 모였습니다. 13명(15 loads)에게 세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 그 사이 23일 동안 correction center에 갔다 온 한 친구와 침낭을 뒤집어쓰고 다니는 다른 친구가 세탁거리를 잔뜩 가지고 와서 두번씩 도와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중간중간 세탁 상황을 점검하는데 지난번 서비스때에 세…

    Read More
nestm   02/23/2021 07:04:38   38       
  • 지난 밤에 시애틀 큰사랑교회의 지인으로부터 soup와 후원금을 받아 아침에 끓여서 무료세탁장소에 가져갔습니다. 지난번에는 소고기 전골이었고 오늘은 닭고기 전골이었습니다. 전문가가 준비한 수프는 역시 달랐습니다. 끓이고 나니 한 pot 하고 절반의 많은 양이었습니다. Winter storm이 지나간 후라 길거리는 질척이는 눈때문에 여전히 다니기가 어려워서 그…

    Read More
nestm   02/23/2021 06:26:37   36       
  • 오늘은 Blue Heron Café Sandwich Shop in Ballard에서 1 foot long sandwich를 스낵과 음료수와 더불어 준비해 주셨습니다. Blanket, socks, hats, gloves 등도 준비해 주셨습니다. 형제교회 긍휼사역부 직전 팀장님께서도 함께 수고해 주셨습니다. 간밤에 눈이 조금 왔고 날씨가 많이 쌀쌀해 친구들이 …

    Read More
nestm   02/23/2021 06:04:54   36       
  • 1.어제 저녁 지인의 연락을 받고 늦은 밤 한 친구를 만나러 나갔다 왔습니다. 교회 지하실로 들어가는 입구에 자리를 깔고 지낸다는 소식을 듣고, 또 어제 저녁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씨이기에 찾아가 보았는데 자리에 없었습니다. 간밤에 열리는 쉘터에 간 건지는 모르겠는데 어쨌든 영하의 날씨에  견딜 수 있는 침낭을 두고 왔습니다. 2.Tuesd…

    Read More
nestm   02/10/2021 15:44:05   38       
  • Friday Laundry & Meal service @ the Darcies Laundry   오늘은 세탁서비스로 만났습니다. 1월에 5주가 있어서 연속으로 세탁서비스를 하다보니 오늘은 8명의 친구에게 세탁서비스를 해주었습니다. 코로나가 기승을 부려서 그런지 오늘은 세탁소 내부에 세탁물을 넣고 빼는 일 외에는 아무도 머물지 못하도…

    Read More
nestm   02/06/2021 15:34:55   42       
  • 오늘은 지인께서 맛있는 soup을 한 pot 넘치게 끓여오셨습니다. 11시에서 1시 30분까지 한두명씩 오기 시작하더니 30명에게 수프와 빵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여전히 많은 친구들이 지속적으로 오고 있네요. 3명에게 sleeping bag을 주었고 14명에게 내복(위,아래)을 선물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길거리의 생활에 많이 힘들어 하는 한 자매와…

    Read More
nestm   02/03/2021 16:39:16   49       
  • 오늘은 Tuesday Soup Drive로 섬겼습니다. 정토회에서 재료를 제공하고 저와 집사람이 Tomato Chicken Bean Soup을 2 pots끓였습니다. 간밤에 응급쉘터가 open해서 그런지 많은 친구들이 오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새로운 얼굴들을 세명 만나보았고 brochure와 더불어 둥지사역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참여를 권했습니다. 시…

    Read More
nestm   01/27/2021 09:59:59   64       
  • 지난 주말 4명의 친구들을 모텔에 넣어주었습니다. 한명은 트랜스젠더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을 한 친구입니다. 무료 샤워장소에서 만났는데 처음 보았을 때 복장은 여자인데 몸은 남자인 그런 모습이었습니다. 한겨울 추운 날씨인데 맨살에 짧은 치마를 입고 온몸에 멍든 것처럼 얼은 몸을 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본 친구들 가운데 가장 애처로웠습니다. 모텔로 갈 때와…

    Read More
nestm   01/26/2021 09:35:16   65       
  • 1.오늘은 Free Showers 장소에서 meal service로 모였습니다. Teriyaki Plus의 권 집사님께서 치킨 테리야끼 30인분 + 1개(제 것)을 챙겨주셨습니다. 하지만 제 것까지 모두 나갔습니다. 친구들이 먹는 모습만 봐도 즐겁고 감사합니다. 김진석 목사님과 사모님이 커피를 준비해 오셨고 김 목사님이 식사기도를 해주셨습니다. 기도문을 미…

    Read More
nestm   01/23/2021 09:42:56   72       
  • 얼마전 세탁서비스 하는 날에 한 홈리스 자매가 왔다. 그런데 눈은 실핏줄이 터져 뻘겋고 눈 아래 광대뼈 주변은 시퍼런 멍자국이 크게 낫다. 폭행을 당한지 거의 한주가 되었는데도 얼굴이 여전히 심하게 상해 있었다. 놀래서 무슨 일이냐고 물으니 어둑한 저녁 무렵 버스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뒤에서 누군가 자신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했다. 너무 아파 쓰러져 누가 그랬…

    Read More
nestm   01/22/2021 12:30:22   74       
  •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게 어제 일 같은데 벌써 한 해의 마지막 12월로 접어들었다. 지난주 추수감사절을 맞이해 둥지선교회는 길거리에서 우리 친구들과 감사절을 기념했다. 남쪽밥상에서는 69인분의 감사절 음식과 더불어 감사절 선물(일반 마스크, 면도기, 비누, 치약, 칫솔, 샴푸, 핸드워머, 5불짜리 선물카드, 한국 방역 마스크, 털모자, 양말, 얼굴…

    Read More
nestm   01/22/2021 12:18:03   68       
  • 3주전에 한 홈리스를 만났다. 전동 휠체어를 타고 있었다. 머리를 짧게 깍고 있고 음성도 그렇고 당연히 남자인줄 알았는데 얘기를 나누어 보니 여자였다. 혹시나 싶어 도움이 필요한게 있냐고 물어봤더니, 자신은 퇴역군인(veteran)인데 이 지역 퇴역군인 서비스가 아주 불친절하고 전혀 도움이 안된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작년과 올초에 독립한 퇴역군…

    Read More
nestm   01/22/2021 12:01:26   69       
  •  어제 오후에 응급쉘터의 Lisa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정신장애가 있는 29살난 청년인데 처음 홈리스가 되어 오늘 저녁 쉘터도 문을 닫고 머물 곳이 없다고 했다. 일단 연락처를 받고 아는 모텔에 3일간 머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 그리고 오늘 오후에 그 친구를 만나러 갔다. 처음에는 경계를 많이 하는게 나도 긴장이 되었다. 그는 201…

    Read More
nestm   01/22/2021 11:52:26   69       
  • 어제 저녁 일끝나고 집으로 돌아가시는 ‘The Korean Houe’(in Marysville) 의 집사님 부부를 월마트 주차장에서 만났습니다. 오늘 봉사할 Soup 를 전달받기 위해서 였죠. 그런데 수프와 더불어 목도리 여러장, 마스크 한팩, 선물카드와 현금까지 챙겨주셨습니다. 매번 이것저것 챙겨주시니 황송하기도 하고 그저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함께…

    Read More
nestm   01/22/2021 11:25:48   71       
  • 1.오늘은 laundry service로 모였습니다. 17명(20 loads)에게 세탁을 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1명당 1 load 광고했지만 아직 소식을 못들은 친구들이 있어서 다음부터는 1 load 만 가능하다고 설명해 주고 모두 도와주었습니다. Terry가 지혜롭게 잘 처리해 주었습니다.2. 음식은 둥지가 chicken noodle soup과 di…

    Read More
nestm   01/22/2021 11:20:33   65       
Search

Copyright © Nest Mission. All rights reserved.
Go To Top